이준호, “반건조 오징어처럼 적당한 건조함 위해 노력 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이준호./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준호가 “반건조 오징어처럼 유연하지만 어느 정도의 건조한 느낌이 역할에서 느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었다”고 했다.

1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의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자백’은 일사부재리의 원칙(헌법 제 13조 제 1항, 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이라는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드라마다. 이준호는 극에서 진실을 쫓는 변호사 최도현 역을 맡았다.

이준호는 “감독님이 처음에 내가 준비해 간 도현의 이미지를 보시고 너무 딱딱한 것 같다고 했다. 그때부터 감독님과 대화를 통해 담백함을 넘어서 어느정도의 건조한 느낌이 들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TV에서 어느 정도 고통이 느껴지게 하려면 1차적으로 일단 겉으로 보여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살도 많이 뺐다”며 “반건조 오징어를 먹으면서 몸 관리를 하고 있다. 성격도 건조하게 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극에서 이준호와 10년째 친한 친구 사이인 하유리를 연기하는 신현빈은 “현장에서 도현이가 흥을 못 참아서 애드리브를 해 재밌을 때도 있다”고 밝혔다.

‘자백’은 오는 23일 밤 9시부터 매주 토, 일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