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故 장자연 사건, 조사기간 연장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지오. / SBS 뉴스 방송화면. 

배우 고(故) 장자연이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보고 법정에서 증언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가 해당 사건의 공소시효 연장을 촉구했다.

윤지오는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부실했던 수사가 제대로 착수될 수 있도록, 과거진상조사단의 조사기간이 연장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장자연 사건은)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하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 공소시효가 지나면 벌을 줄 수 없다”면서 “이슈가 이슈를 덮는 불상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소망한다”고 했다.

고 장자연은 2009년 3월 기업인,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쓴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성 상납 의혹 연루자를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윤지오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신의 SNS에 “경찰과 검찰 과거사위 모두 숙제를 풀듯 시간에 한정돼 한 사건을 다룬다는 것은 참으로 비통한 일”이라며 “억울하게 피해를 입은 피해자와 고인을 죽음으로 몰고가게 만든 사람들이 법에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밝혔다. 이어 “촛불집회도 심도 있게 고심하고 있다. 자칫 시위나 여러 가지 공격적으로 변질될 우려가 있어서 최대한 따뜻한 응원이 발휘될 수 있도록 방법을 모색해보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