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이주빈, 750:1 경쟁률 뚫고 연극 ‘어나더 컨트리’ 출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주빈/사진제공=소속사

배우 이주빈이 연극 ‘어나더 컨트리’에 캐스팅됐다.

지난 해 뮤지컬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에 출연한 신예 이주빈이 연극 ‘어나더 컨트리’에 출연한다. 소속사에 따르면 그는 750대 1의 치열한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파울러’ 역으로 합류했다.

연극 ‘어나더 컨트리’는 1930년대 영국의 명문 사립학교를 배경으로 계급과 권위적인 공간에서 자유로운 영혼의 ‘가이 베넷’과 공산주의를 신봉하는 이단아 ‘토미 저드’, 이 두 청년의 이상과 꿈, 좌절을 담은 이야기다.

이주빈이 연기하는 파울러는 극 중 기숙사의 모든 규율에 맹목적으로 충성하는 야만적이고 냉혹한 인물이다.

이주빈은 “’어나더 컨트리’가 영화 원작이고, 한국에서는 초연인 만큼 설레고 재미있는 작업이 될 것 같다”며 “최고의 스태프들과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주빈은 앞서 임슬옹의 싱글 ‘Melatonin’ 뮤직비디오, 웹드라마 ‘독고 리와인드’, 뮤지컬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 등에 출연했다.

‘어나더 컨트리’는 오는 5월 21일부터 8월 11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