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데프콘 “‘형돈이와 대준이’ 서열 1위는 정형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는 형님’ 데프콘(왼쪽부터), 정형돈/사진제공=JTBC

데프콘이 JTBC ‘아는 형님’에서 ‘형돈이와 대준이’ 팀의 서열을 공개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 정형돈과 데프콘이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김희철은 데프콘에게 “오늘도 짐을 혼자 들고 왔나”라고 물었다. 과거 한 음악 방송 출근길에 데프콘이 의상을 비롯한 팀의 모든 짐을 들고오던 모습을 떠올린 것. 김희철의 질문에 데프콘은 “오늘은 각자 들고 왔다”고 답하면서 “사실 팀 내에 암묵적인 서열이 있긴하다”고 털어놓았다. 데프콘은 “1위는 정형돈이고 나는 막내”라고 밝혔다. 이에 형님들은 “팀이 오래 가기 위해서는 힘든 일을 나눠 해야하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하지만 데프콘은 “오히려 내가 하는 것이 좋다”라며 정형돈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호동과 정형돈의 4년 만의 재회에도 관심이 모였다. 정형돈은 몰라보게 부드러워진 강호동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형돈은 과거 예능 ‘우리동네 예체능’에 함께 출연했을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는 형님’은 오는 1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