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업 때문에”…‘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절친 하하와 ‘흔들린 우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집을 방문한 하하/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절친 동생 하하와 우정에 금이 갈 위기에 처한다.

17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하하가 김종국 집에 찾아왔다. 의리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울 두 절친에게서 평소와 달리 심상치 않은 기운이 흐르자 어머님들도 과연 무슨 사연이 있는지 의아해 했다.

알고 보니 종국과 하하는 2년째 동업을 하는 중이었는데, 그동안 동업과 관련해 서로에게 섭섭한 점이 잔뜩 쌓여있던 상황이었던 것. 하하가 “이럴 때 너무 서운해요”라고 울분을 토하자 종국 역시 “나는 그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며 난감한 기색을 내비쳤다.

급기야 점점 논쟁이 깊어지던 중 “변호사님 불러서 얘기 해볼까?”라며 국내 최고 로펌 소속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들도 “일이 커졌네요”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하지만 속속들이 밝혀지는 두 사람의 얽히고설킨 동업 스토리 내막에 폭소를 금치 못했다.

김종국·하하의 동업 비하인드는 오는 17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