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 보면’ 돈스파이크, 고기와 이별 선언…무슨 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돈 스파이크의 먹다 보면’ 영상 캡처 / 사진제공=MBC

15일(오늘) 방송되는 MBC ‘돈 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에서는 최고의 레시피를 위해 미국으로 향한 돈 스파이크와 존박의 마지막 여정이 그려진다.

최고의 바비큐 맛을 찾기 위해 미국 여정 내내 브리스킷(소고기를 훈연해서 구워내는 미국 정통 바비큐)만을 고집한 돈 스파이크가 돌연 브리스킷과의 이별을 선언한다. 끝없는 고기 먹방에 지친 이들이 향한 곳은 오직 텍사스에서만 맛볼 수 있다는 텍스맥스 요리 맛집.

텍사스 스타일의 멕시코 요리를 뜻하는 텍스맥스는 바삭하고 고소하면서 매콤한 맛을 자랑한다. ‘멕시코x텍사스’ 요리 조합에 돈 스파이크는 1인 4메뉴를 소화하며 브리스킷에서 벗어난 기쁨을 마음껏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다음 여정지인 포틀랜드로 떠난 돈 스파이크와 존박은 엄마의 손맛을 느낄 수 있다는 포틀랜드 전통 가정식 맛집으로 향했다. 환상의 맛은 물론 정성까지 가득 담긴 가정식 요리에 반해버린 돈 스파이크는 가게 셰프에게 레시피 전수를 간청했고 결국 그의 집에 초대받는 기회를 얻게 됐다. 최고의 셰프 하우스에서 전수받은 포틀랜드 전통 가정식 레시피는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다.

‘돈 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