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X권율, 브로맨스 케미 폭발…코믹-애틋-진지 넘나드는 마성의 ‘조선男’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정일우, 권율/사진제공=SBS ‘해치’

정일우와 권율이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츤데레 브로’를 자랑하며 밀당 브로맨스의 절정을 선보인다.

과거 시험장에서 이뤄진 연잉군(정일우 분)과 박문수(권율 분)의 만남은 시작부터 악연이었다. 연잉군의 대술(대리시험) 현장을 목격한 박문수가 특유의 오지랖 기질을 발동해 ‘연잉군 잡기’에 나서면서부터 두 사람은 만날 때마다 티격태격하는 ‘톰과 제리의 케미’를 제대로 발동시켰다.

그러는 와중 연잉군은 과거 시험에 계속 낙방하는 박문수를 돕기 위한 방법을 모색했다. 이 과정에서 과거 시험에 얽힌 부정 부패를 알게 됐다. 박문수 역시 자신을 위해 수사에 나선 연잉군에게 힘을 보태고자 격쟁에 나서는 등 두 사람의 브로맨스는 시간이 갈수록 두터워졌다. 연잉군이 포졸들에게 매를 맞는 박문수를 구해주는 장면은 친형제를 뛰어넘는 끈끈한 정을 느끼게 했다.

연잉군이 왕세제에 즉위하고 박문수가 사헌부 신입 감찰이 되면서 두 사람의 케미는 더욱 깊어졌다. 연잉군은 순탄치 않은 왕세제 생활중에도 신참례(신고식)로 고생하는 박문수를 위해 그의 집을 찾아 위로했다. 박문수 또한 한달 만에 재회한 연잉군에게 “너무 보고 싶었습니다”라고 돌직구 고백을 던지고, 연신 “역시 저하십니다”라면서 엄지를 치켜세워 따뜻한 형제애를 물씬 느끼게 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박문수가 살인 누명을 쓴 연잉군을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섰다. 박문수는 “이번에는 저하께서 저희를 믿어주십시오.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라며 연잉군을 위한 충성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연잉군도 이에 보답하듯 “다들 또 다쳤더냐. 나 때문에”라면서 박문수를 걱정했다.

코믹과 진지, 유쾌함과 묵직함을 넘나드는 정일우와 권율의 츤데레 케미는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해치’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앞으로 더욱 무르익을 두 사람의 브로맨스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