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성, 영화 ‘비스트’ ‘유체이탈자’ 캐스팅…극과 극 역할 소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영성/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레진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영성이 영화 ‘비스트’와 ‘유체이탈자’에 캐스팅돼 상반된 이미지의 역할로 관객을 만난다.

15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는 “배우 김영성이 영화 ‘비스트’와 ‘유체이탈자’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비스트'(가제)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살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팽팽하게 대립하는 두 형사의 격돌을 그린다.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등이 캐스팅됐다. 김영성은 극 중 강력계 형사 역을 맡아 강인한 모습을 선보인다.

김영성은 영화 ‘유체이탈자'(가제)에도 출연한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기이한 상황에 놓인 남자가 진실을 찾아가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배우 윤계상, 박용우, 임지연 등이 출연한다. 김영성은 극 중 충성스런 조직원 독사 역을 맡았다.

김영성은 극과 극의 역할을 맡아 각기 다른 매력을 그려낼 예정이다. 그동안 독립영화 ‘결혼기념일’ ‘피사체’ ‘타이레놀’ 등과 연극 ‘내일은 다산왕’ ‘난세에 저항하는 여인들’ ‘꽃담’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쌓아온 만큼 앞으로의 활약에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비스트’와 ‘유체이탈자’는 올해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