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헬로비너스 나라, 저체온증+어지러움 호소…생존 중단 위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SBS ‘정글의 법칙’ / 사진제공=SBS

‘정글에 법칙’에서 헬로비너스 나라가 생존 중단 위기에 처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는 사상 초유의 위기 상황에 직면한 병만족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배고픔에 시달리던 병만족은 사냥에 나섰다. 그 순간 함께 사냥에 나섰던 나라가 심상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지난밤 추운 날씨에도 오랜 시간 바닷물에 맨발을 담가 저체온증과 어지럼증을 호소한 것. 결국 팀 닥터의 의견에 따라 생존을 중단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시련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거친 채텀의 자연 속에서 힘겨운 석기 생존을 한 탓에 두 명의 병만족이 차례로 이상 증세를 보였다.

생존 중단자가 속출하며 남은 병만족은 네 명이 됐다. 이대로는 생존 자체가 가능할지도 미지수인 상황에서 병만족은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생존의 기로에 선 병만족의 진퇴양난 생존기는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