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 장자연 사건’ 목격자 윤지오, 신변보호 조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지오 씨 /SBS뉴스 갈무리

경찰이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동료배우 윤지오씨에 대해 신변보호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여성가족부와 검찰, 경찰의 공조로 마련된 신변보호 조치 대상자가 돼 현재 모처 안가(안전가옥)에서 지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윤씨에게는 신변보호를 위한 스마트워치가 지급됐고, 필요한 경우 경찰이 출동해 신변보호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관할 경찰서 피해자전담경찰관도 윤씨에게 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는 지난 12일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날 성 접대 대상 명단에 포함됐다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검찰에 진술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