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승리·유리홀딩스 대표, 밤샘조사 마치고 15일 귀가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준영-승리./ 사진=텐아시아DB

해외 투자자 성접대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밤샘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승리는 입영 연기를 신청하겠다고 했고, 정준영은 ‘황금폰’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지난 14일 오전 10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21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받고 15일 오전 7시 7분쯤 밖으로 나왔다. 정준영은 “조사에서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고, 이른바 ‘황금폰’도 있는 그대로 제출했다”며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대화 내역 중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조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불법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 “경찰 유착 의혹이 사실인가”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자랑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정준영이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승리는 전날 오후 2시 쯤 경찰에 출석했다. 16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받고 이튿날 오전 6시 14분 쯤 귀가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승리는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승리의 변호사는 “성매매 알선 혐의를 조사 중 인정했느냐”는 질문에 “어제 오후에 추가로 제기된 승리 씨의 의혹과 관련해 그저께 모 언론사에서 그러한 제보를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받아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설명했고, 그 언론사에서는 (제보를) 기사화하지 않았다는 점을 참고해달라”고 답했다.

이 변호사는 “새롭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승리는 “버닝썬 실소유주가 맞느냐”, “공개된 카톡 내용이 조작되었다고 생각하느냐”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승리의 경찰 출석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고, 이후 이달 1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내사를 벌여왔다.

정준영과 승리는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모두 휴대전화를 임의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들이 제출한 휴대전화는 이번 사건을 둘러싼 일이 벌어진 2015∼2016년 당시에 쓰던 휴대전화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한 정준영, 승리와 같은날 경찰에 소환된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도 오전 6시 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와 같은 카톡방에 있던 김모씨도 밤새 피의자조사를 마치고 오전 6시40분 쯤 귀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