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이종현도 ‘정준영’ 떼거리, FNC 묵묵부답 일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종현-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방/ 사진=SBS 8시 뉴스

지난 14일 SBS ‘8뉴스’ 보도에 의해 그룹 씨엔블루의 이종현도 ‘정준영 단톡방’의 멤버인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가 다음날 오전인 15일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8뉴스’는 이날 방송에서 정준영이 승리 등 다른 가수들과 함께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을 공유했다는 혐의를 받은 단체 카카오톡 방의 멤버 중 하나가 이종현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자료 화면에서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O같은 X들로””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 ㅋㅋㅋ”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여성을 동등한 인격체로 보지 않는 그의 추악한 면이 여실하게 드러났다.

FNC는 지난 12일 “당사의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라는 공식입장을 냈다.

또 이종현에 대해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합니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라며 “아울러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한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라고 강경한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렸다.

그러나 최종훈의 과거 음주운전 의혹이 앞서 사실로 드러났고, FNC는 최종훈의 FT아일랜드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다.

FNC는 약 하루의 절반 가량의 시간이 지났음에도 연락두절이다. 변한 것이 있다면 초기화된 이종현의 SNS 뿐이다.

이종현은 지난해 8월 현역으로 입대해 소속사와 신속하게 소통을 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으로 보인다. 하지만 사회적 논란과 공분이 커지고 있는 만큼 소속사의 정직하고 기민한 대처도 시급한 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