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美 ‘SXSW’ 뜨겁게 달궜다…”행복하고 영광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아이콘. / 제공=YG엔터테인먼트

데뷔 후 처음 미국 공연에 나선 그룹 아이콘이 음악 페스티벌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의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아이콘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SXSW’의 ‘코리아 스포트라이트’ 쇼케이스 무대에 한국 대표로 참여해 피날레를 장식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쇼케이스 시작 전부터 아이콘을 보기 위해 팬들이 모여 인산인해를 이뤘다.

약 3000명의 관객 앞엣 선 아이콘은 ‘죽겠다’를 시작으로 ‘리듬타’ ‘사랑을 했다’ ‘취향저격’ ‘바람’ 등 10곡을 연달아 불렀다. 역동적인 안무와 가창력을 뽐내며 호응을 이끌어냈다.

진환은 “미국도 처음이고 ‘SXSW’도 처음이다. 미국 아이코닉(팬클럽)을 만나 정말 행복하고 보고 싶었다”고 했다. 팬들은 같이 노래를 부르고 응원봉을 흔들며 화답했다.

동혁은 “정말 행복하고 영광이다. 미국 아이코닉이 정말 뜨겁게 맞이해주고 큰 선물을 안겨줘서 고맙다. 아이코닉은 항상 최고”라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1987년 시작된 ‘SXSW’는 영국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The Great Escape. TGE)’, 프랑스 ‘미뎀(MIDEM)’과 더불어 세계 3대 음악 축제 중 하나다. 매년 봄 열리며 50여 개국, 2만여 관계자들과 2000여 팀의 뮤지션이 참여하는 미국 최대 음악 축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