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UL엔터와 재계약…”연기 활동 전폭 지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영재. / 제공=UL엔터테인먼트, 레진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영재가 현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UL엔터테인먼트는 15일 “두터운 믿음을 바탕으로 배우 김영재와 재계약을 맺었다”며 “앞으로도 김영재가 연기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재는 영화 ‘재심’ ‘오빠생각’ ‘완득이’ ‘신의 선물’ ‘밀양’, 드라마 ‘붉은달 푸른해’ ‘마더’ ‘제왕의 딸, 수백향’ ‘달콤한 나의 도시’ 등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 종영한 ‘붉은달 푸른해’에서는 두 얼굴을 가진 인물로 등장해 작품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호평받았다.

그는 올해 영화 ‘얼굴없는 보스’ ‘양자물리학’ ‘리메인’ ‘미스터주’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