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김수연 기자 “자극적 뉴스들로 ‘버닝썬 사태’ 본질 가리면 안 돼” 우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오늘밤 김제동’ 영상 캡처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제동이 정준영의 행위를 “몰래 카메라가 아니라 불법 카메라”라며 직격 비판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1 시사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에서 김제동은 양지열 변호사와 함께 이른바 ‘버닝썬 사태’에 대해 다뤘다. 논의 중 양 변호사가 정준영의 행위를 ‘몰라카메라’라고 칭하자 김제동은 ‘불법카메라’라고 바로 잡으며 “몰래 장난치는 것처럼 ‘몰래’라는 단어를 쓸 수 있는 상황 이 아니다”라며 정준영을 직격 비판했다.

함께 출연한 김수연 KBS 사회부 기자는 “정씨가 단체 대화방을 통해 공유한 영상 중 범죄 혐의가 있는 영상이 최소 6건이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양지열 변호사는 “최대 7년 6개월 징역형까지 받을 수 있는 무거운 범죄”라고 평했다.

김 기자는 정준영의 디지털 성범죄라는 자극적 뉴스 때문에 ‘버닝썬 사태’의 본질이 가려지는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그는 “경찰이 유착된 부분이 해명되어야 하고 의혹이 해소되어야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양 변호사도 이 사건이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와도 관련이 있음을 지적하며 “경찰로서는 직접 이 사건을 해결하지 않으면 오명을 뒤집어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평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