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질경찰’ 이선균 “전소니, 보석 같은 배우…똑똑하고 주눅 들지 않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선균/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이선균이 영화 ‘악질경찰’에 함께 출연한 배우 전소니를 칭찬했다.

‘악질경찰’에서 이선균은 뒷돈을 챙기기 위해 범죄까지 사주해온 비리 많은 경찰 조필호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14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이선균을 만났다.

이선균은 이번 영화를 통해 신예 전소니와 호흡을 맞췄다. 전소니는 극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의 증거를 가지게 되는 고등학생 장미나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전소니에 대해 “처음 만났을 때부터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묘하고,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배우다”고 말했다. 이어 “이야기를 나눴는데 차분했다. 당시 소속사도 없었던 걸로 안다. 감독님이 전소니의 단편영화를 봤다고 했다. 똑똑한 친구였다. 자기 생각과 의견을 잘 전달했다. 연기할 때도 긴장하지 않고 주눅 들지도 않았다”고 감탄했다.

또한 “말로는 긴장된다고 하는데 새로운 것을 할 때도 차분히 잘했다. 얼굴과 눈빛이 너무 좋은 것 같다. 보석 같은 배우”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좋은 배우가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악질경찰’은 비리 많은 경찰이 모의하던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거대 기업의 불법 비자금 조성 사건에 휘말리는 범죄 드라마.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