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질경찰’ 이선균 “배역은 옷과 마찬가지…가리지 않고 입고 싶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선균/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이선균이 연기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악질경찰’에서 이선균은 뒷돈을 챙기기 위해 범죄까지 사주해온 비리 많은 경찰 조필호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14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이선균을 만났다.

이선균은 하고 싶은 캐릭터가 있냐는 물음에 “배우는 어떤 캐릭터든 잘 해내야 하지 않겠나”라며 “캐릭터는 옷이라고 생각한다. 그 옷을 어떻게 내 것처럼 보이게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옷을 많이 입고 소화하고 싶다”고 연기자로서 마음가짐을 밝혔다. 또한 “이거 입겠다, 저거 입겠다 가리고 싶진 않다”고 덧붙였다.

이선균은 “역량에 비해 많은 걸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진지한 얼굴을 했다. 이어 “주어진 것만큼 책무만큼, 값어치를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혼자만의 힘으로 올라온 게 아니다. 주변에 좋은 분들의 영향을 받으며 한 계단씩 올라왔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값어치를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악질경찰’은 비리 많은 경찰이 모의하던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거대 기업의 불법 비자금 조성 사건에 휘말리는 범죄 드라마.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