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현 “단톡방에 제2의 정준영 있다…성관계 영상 습관처럼 올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준영/ 사진=텐아시아DB

성관계 동영상 촬영 및 유포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정준영 외에 또 다른 인물들도 몰카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코너인 ‘댓꿀쇼’에는 승리와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방 변호사는 (정준영 외에도) 불법 성관계 영상을 찍고 유포한 사람이 있다고 했다.

방 변호사는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했다”며 “연예인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는 정준영 외에 다른 참여자들도 상습적으로 불법 성관계 영상을 촬영해 유포 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방 변호사는 이들이 영상을 올리는 것은 ‘습관’처럼 행해졌으며 피해 여성을 마치 물건을 다루듯 대했다고 밝혔다. 특히 특정 여성에 대해 “맛집이다”라고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방 변호사는 대화방에 마약을 이용해 강간을 시도했음을 암시하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했다. “마약을 암시하는 내용은 있다”면서 “‘수면제’라는 단어는 나오지만 물뽕이나 대마 등 마약에 대해서는 특별한 명칭이 명시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물에 의해 실신한 듯한 여성의 영상을 봤다”며 이들의 마약 사용 가능성을 제기했다.

문제의 카카오톡 대화방에 참여해 ‘성매매 알선’ 혐의와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각각 받고 있는 승리와 정준영은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