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태진아·이루 父子, 관찰 예능 첫 출연…‘아들바라기’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족의 사생활, 아빠본색’ 태진아, 이루 / 사진제공=채널A

‘가족의 사생활, 아빠본색'(이하 ‘아빠본색’)에 가수 태진아·이루 부자가 전격 합류한다.

태진아‧이루 부자는 개편 후 처음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일상을 가감 없이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태진아는 아들 이루와의 예능프로그램 동반출연이 13년만임을 밝혔다. 그는 아들과 함께 최초로 관찰 예능에 출연해 설렘과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가수 이루는 인도네시아에서 가수와 배우로 종횡무진하며 ‘인도네시아의 프린스’가 되어 돌아왔다. 태진아는 이루가 성공하기까지 현지에서 전단지를 직접 돌리는 등 힘들었던 사연을 공개해 아들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는 37년 째 아들 이루와 동거중인 일상을 공개하며 못 말리는 아들 바라기 면모를 자랑했다.

이루는 태진아가 하루 최대 50개 정도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물론 끊임없이 “아들”을 찾아 자는 중에도 환청이 들린다고 하소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랜만에 국내 예능 출연에 나선 이루는 아들 바라기 태진아의 모습에 부담스러운 마음을 드러내는 동시에 아버지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아빠본색’은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