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과 규모 키워 더 쫄깃해진 ‘대탈출2′(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예능 ‘대탈출2’ 포스터. 사진제공=tvN

밀실 탈출 예능이라는 신선함으로 마니아들을 확보한 tvN 예능 ‘대탈출’이 시즌2로 돌아온다. 새 시즌에선 사망이나 실종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판도 커졌다고 한다.

14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대탈출2’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대탈출’을 연출하는 정종연 PD가 프로그램의 달라진 점과 포인트를 설명했다.

‘대탈출2’의 출연진 변화는 없다. 시즌1에 출연했던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블락비의 피오가 그대로 출연한다. 그렇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할 포인트는 ‘무엇이 달라졌나’일 것이다.

정 PD는 “시즌1에서 상당한 공부를 했고, 시즌2에서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으려고 몸부림쳐봤다”며 “중도 탈락, 탈출 실패가 발생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즌1에선 결국은 (밀실을) 나오게 된다. 하지만 이번에는 출연진이 사망한다거나 붙잡혀가는 상황이 에피소드마다 생길 수 있다”며 “이러한 언급 자체만으로 멤버들을 긴장시키거나 몰입하도록 만드는 것이 큰 목적”이라고 했다.

정 PD는 “(스태프들 사이에서) ‘출연진이 회의를 도청한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우리가 뿌려놓은 단서들을 빨리빨리 잘 캐치해내는 느낌이어서 놀랐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강호동은 스스로 단순무식한 캐릭터를 잃어버린다는 걱정을 할 정도로 굉장히 잘 하고 있다. 피오는 시즌1 초반에는 눈치보더니 이제는 몸이 확실히 풀렸다”고 덧붙였다.

‘대탈출’을 연출하는 정종연 PD. 사진제공=tvN

‘대탈출’은 거대한 제작비를 들여 세트를 직접 만들기 때문에 규모에도 관심이 쏠린다. ‘대탈출2’는 시즌1보다 스케일이 더 커졌다고 한다. 정 PD는 “제작비는 크게 늘지 않았지만 tvN 예능 프로그램 중 제작비를 가장 많이 쓰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시즌을 통해  ‘대탈출’이 한국 최고의 프로그램이라고 평가받고 싶다”며 “다른 시즌이 기다려지는 프로그램이었으면 한다”고 했다.

‘대탈출2’는 오는 17일 밤 10시 40분부터 매주 일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