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in 채텀’ 돈스파이크X김인권, 낚싯대 없이 낚시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에서 낚시에 나선 돈스파이크, 김인권/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돈스파이크가 낚시에 도전한다.

오는 16일 오후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돈스파이크와 김인권은 하라케케 줄기로 만든 낚싯대를 들고 해안가로 나선다. 두 사람은 낚싯바늘 없이 물고기를 잡을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을 가진 채 힘차게 낚시를 시작했다. 지난 인도양 편에서 넘치는 자부심으로 낚시에 도전했지만 0마리의 굴욕을 맛봤던 돈스파이크는 유독 성공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불태웠다.

낚시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찾아온 입질에 두 사람은 기대감에 잔뜩 부풀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곧 하염없는 기다림이 시작됐다. 설상가상, 매서운 바람을 맞으며 오랜 시간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있던 탓에 체력마저 떨어지고 말았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한 채 포기하고 돌아가려는 그 순간 돈스파이크의 낚싯대가 요동치기 시작했다. 과연 그는 꿈에 그리던 첫 정글 낚시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존심을 건 돈스파이크의 낚시 도전기는 오는 16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