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우리 같이 놀아요”…마마무, 시원섭섭한 프로젝트 피날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마마무가 14일 오후 2시 서울 합정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아홉 번째 미니음반 ‘화이트 윈드(White Wind)’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당연히 음원차트 순위가 높으면 좋겠지만, 이번 음반은 ‘같이 놀자’는 마음으로 만들었어요. 우리 노래가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위로를 줄 수 있는 곡이었으면 조겠어요. 그 마음만 알아주신다면 만족할 것 같습니다.”

그룹 마마무 문별이 14일 오후 2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아홉 번째 미니음반 ‘화이트 윈드(White Wind)’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화이트 윈드’는 지난해 3월부터 이어오고 있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음반이다. 멤버 화사, 문별, 솔라에 이어 휘인이 주인공이다. 휘인을 상징하는 ‘하얀색’과 ‘바람(Wind)’을 더해 새하얀 도화지로 시작하는 마마무와 팬들의 첫 만남부터 현재의 이야기를 녹였다.

타이틀곡 ‘고고베베’를 포함해 ‘웨어 아 유(Where R U)’ ‘쟤가 걔야’ ’25’ ‘배드 바이(Bad bye)’ ‘마이 스타(My Star)’ ‘포시즌(4season)’ 등 7곡을 담았다.

‘고고베베’는 마마무만의 흥겹고 유쾌한 에너지가 돋보이는 곡으로, 노랫말은 지나간 사랑과 일에 연연하지 않고 앞을 향해가겠다는 내용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그룹 마마무.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솔라는 “그동안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하면서 여러 일들이 있었는데 벌써 마지막 음반이라는 게 아쉽다. 처음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기대가 컸지만, 중반이 지나니까 힘들었다. 활동을 마치자마자 다음 곡을 준비하려니까 벅찼다”면서 “막상 이번이 마지막 음반이라고 하니까 시원섭섭한 기분”이라고 털어놨다.

휘인은 “이 프로젝트는 우리에게 새로운 시도였다. 1년 동안 이어오면서 힘들고 지칠 때도 있었지만, 음악적으로 굉장히 성장했고 배운 것도 많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고고베베’는 마마무 소속사 RBW 대표이자 작곡가 김도훈이 만들었다. 가수 김건모의 ‘짱가’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한 곡이라고 한다. 솔라는 “어딘가에서 김건모 선배님이 우리의 팬이라고 말해주셔서 정말 감동받았다. 우리 역시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님”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마마무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쟤가 걔야’와 ‘고고베베’를 연달아 불렀다.

‘고고베베’의 감상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휘인은 “그동안 발표한 곡 중 가장 ‘칼군무’가 돋보이는 노래”라며 “보는 이들도 같이 춤을 추고 싶은 마음이 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솔라 역시 “살면서 기쁠 때도, 슬플 때도 있는데 ‘고고베베’는 언제 들어도 기분 좋은 노래였으면 좋겠다. 저절로 춤을 추게 만드는 곡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마마무는 새 음반 발표에 이어 오는 4월 중순께 단독 콘서트도 열 예정이다. 솔라는 “열심히 공연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마마무의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면서 “이번 음반을 준비하면서도 계속 콘서트 연습을 했다. 소속사에서도 마치 마지막 콘서트인 것처럼 열정을 쏟아붓고 있다”고 기대를 높였다.

이들은 순위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도 1위 공약을 묻자 “고민 중”이라며 “팬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또한 “항상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고, 활발하게 활동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