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승리·정준영·버닝썬…권익위 의뢰 사건, 중앙지검 배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정준영/ 사진=텐아시아DB

승리의 성접대 의혹, 버닝썬과 경찰 유착 의혹, 정준영 불법 영상 촬영·유포 의혹 등에 관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됐다. 해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현재 진행 중인 상황에서, 검찰이 직접 수사에 착수할 경우 검·경 수사권조정을 두고 검·경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은 14일 승리와 정준영 관련 의혹, 버닝썬과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한 사건 등 국민권익위원회가 의뢰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11일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한 부패행위 신고와 승리, 정준영의 의혹 관련 공익신고 두 건을 대검찰청에 수사의뢰했다.

권익위가 검찰에 넘긴 내부 검토보고서에는 승리의 성접대 정황과 정준영이 무단으로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유포한 정황은 물론,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짐작케 하는 정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권익위는 두 사람이 포함된 카톡 대화방 내용이 담긴 파일과 정준영이 촬영한 동영상 파일이 저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USB도 함께 첨부했다.

경찰 유착 의혹까지 포함된 권익위 의뢰사건이 일선 검찰청에 배당되면서 검찰이 직접 수사에 착수할지 관심이 쏠린다. 만약 경찰이 관련 수사를 마무리하기 전에 검찰이 직접 수사를 시작한다면 두 기관이 현재 논의 중인 검·경 수사권조정 문제를 두고 첨예하게 맞선 상황에서 큰 파장이 예상된다.

검찰은 당분간 경찰 수사를 지켜보며 직접수사는 자제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유착의혹이라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자칫 검찰과 경찰의 전면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을 일선청에 배당했다고 해서 검찰이 직접 수사에 나서겠다는 의미는 아니다. 직접수사를 할지, 경찰에 수사지휘를 할지는 사건을 담당하게 될 검사가 결정할 문제”라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