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전혜빈 “겨우내 시청자들의 응원으로 따뜻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왜그래 풍상씨’ 전헤빈 / 사진제공=KBS

배우 전혜빈이 ‘왜그래 풍상씨’ 종영소감으로 “애청자 분들의 격려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14일(오늘) 종영하는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바람 잘 날 없는 풍상씨네 5남매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며 2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혜빈은 5남매 중 유일하게 큰 오빠 마음을 헤아렸던 셋째 이정상(전혜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을 입증한 전혜빈은 섬세한 감정연기로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에 전혜빈은 최종화를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전혜빈은 “겨우내 시청자 분들의 응원 덕분에 추운 줄도 모르고 촬영을 마쳤다”며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서 참 감사하고 뜻깊었다. 촬영하며 마주치는 애청자 분들의 격려가 이토록 감동적이고 깊었던 적이 없는 것 같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정상의 결혼식’을 꼽은 전혜빈은 “처음에는 그렇게 슬픈 장면이라고 생각 못했다”며 “고생으로 여동생 결혼까지 시킨 풍상이와 오빠의 노고를 지켜봐 온 정상이의 대화 장면에서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감정이 북받쳐 올랐다. 촬영 전부터 풍상 오빠와 서로 얼굴도 못 쳐다봤다. 눈물이 터져 나와서. 모두 캐릭터에 깊이 닿아 있어서인지 가슴으로 연기했던 것 같다”고 설명헀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정상은 쌍둥이 동생과 함께 오빠를 위해 간 이식 수술을 받았다. 아직 풀어야 할 이야기가 남아 있는 가운데 늘 오빠에게 고마움을 품고 있던 정상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배우 전혜빈은 마지막까지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왜그래 풍상씨’ 최종화는 14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