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테이, 동거인의 두루치기 먹방에 폭발…‘불량 공복자’ 등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공복자들’ 가수 테이 / 사진제공=MBC

‘공복자들’ 가수 테이가 동거인이자 절친한 배우 조찬형의 두루치기 먹방에 가출까지 감행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공복자들’에서는 개그맨 김준현도 인정한 대식가 테이가 ’24시간 공복’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테이는 끝나지 않는 만찬을 통해 김준현에게 대식가로 인정받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남들보다 많이 먹는 식습관과 요식업에 들어서며 찐 20kg를 감량하지 못해 몸이 아파오기 시작했다”며 공복 도전 이유를 밝혔다. 테이가 대식가의 본능을 누르고 ‘24시간 공복’을 성공할 수 있을지 시선을 끈다.

공복을 시작한 테이는 일어나자마자 조찬형을 향해 예민함을 폭발시킨다. 그는 출연 중인 뮤지컬 노래 연습을 하던 중 계속 함께 흥얼거리는 조찬형에게 “흥얼거리지 말아 줄래?”라고 티격태격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배고픔을 잊기 위해 철권 게임을 시작한 테이는 공복을 방해하는 조찬형을 향해 눈으로 욕한 뒤 게임에 더 열중 한다. 하지만 바로 옆에 와서 두루치기를 먹는 음식 공격에 게임 오버를 당한 테이는 굳은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결국 불만 가득한 표정의 테이는 조찬형이 음식으로 계속 도발하자 “오늘 일찍 안 올 거야”라며 가출을 감행하는 소심한 투정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테이의 24시간 공복 도전기는 오는 15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공복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복자들’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시즌 종영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