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동치미 막국수부터 대왕 문어까지…끝나지 않은 ‘하슐랭 투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올리브 ‘밥블레스유’ / 사진제공=올리브

‘밥블레스유’가 김숙의 절친 배우 하재숙과의 고성 먹방 여행을 이어간다.

14일(오늘) 방송되는 올리브 ‘밥블레스유’ 36회에서는 배우 하재숙과 ‘하슐랭 투어’를 이어가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푸르른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카페에서 티타임을 가진 멤버들은 분위기에 흠뻑 빠져든다. 해변 산책길을 따라 걸으며 이곳에서 남편을 만났다는 하재숙의 연애 스토리를 듣게 된다. 운명 같은 사랑이 이루어질 만큼 아름다운 바다의 모습에 취한 출연자들은 아이처럼 뛰어다니며 바닷가를 온몸으로 만끽한다.

하재숙이 추천한 다음 코스는 ‘천연 소화제 메뉴’라고 소개한 메밀 막국수 집이다. 하재숙은 “연애할 때부터 단골집이었다”고 소개해 현지인 맛집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그는 익숙하게 동치미 막국수부터 비빔 막국수, 메밀부침, 수육까지 골고루 주문했으며 출연자들은 친구 만나 호강 한다며 함박웃음으로 메뉴를 만끽한다.

하재숙은 막국수를 즐기는 꿀팁으로 메밀 막국수를 메밀부침에 싸 먹고, 밑반찬으로 나온 명태회에 싸 먹으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한다. 강원도식 막장에 찍어 먹어야 맛있다는 수육을 맛본 장도연은 “맛이 막장이다”라고 즐거워하며 “하슐랭 투어는 별점 5점 만점에 5점 다 드려야 될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어 자신의 아지트로 초대한 하재숙은 멤버들에게 해산물 구이를 선사한다. 일일 보조로 나선 하재숙의 남편을 본 이영자는 “완전 내 이상형이다. (하재숙과 나) 둘 중 누구라도 결혼해서 다행”이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하재숙의 남편은 꼴뚜기와 반건조 오징어, 양미리, 가리비 등 각종 해산물을 준비했으며 선장이 직접 잡은 대형 문어 손질까지 해 현장을 환호로 물들인다. 수많은 풍성한 먹거리에 멤버들의 해산물 파티는 밤늦도록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밥블레스유’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5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