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원 ‘왓칭’, 공포로부터 여성의 주체적 탈출 #CCTV #지하 주차장 #음흉한 시선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기 감독,강예원,이학주,왓칭

김성기 감독(왼쪽부터), 배우 강예원, 이학주가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왓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성이 남성에게 쫓긴다는 것보다 주체적으로 탈출하고자 하는 것에 방점을 뒀습니다.”

배우 강예원이 일상에 잠재된 공포를 끄집어낸 영화 ‘왓칭’으로 돌아왔다. 익숙하고 누구나 마주하는 공간인 지하 주차장이 공포의 무대다.

‘왓칭’은 회사의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회사원이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왓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성기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학주이 참석했다.

김 감독은 “일상적인 장소가 지옥 같은 공포의 장소로 변할 때 느껴지는 서스펜스가 강한 공포 탈출 스릴러”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이어 지하 주차장을 소재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지하 주차장은 일상적인 공간이지만 많은 이들이 공포를 느낀다”고  설명했다.

‘왓칭’의 원작은 미국 영화다. 김 감독은 “처음에 ‘지하 주차장’이라는 제목으로 영화를 쓰면서 새로운 시선을 담고 싶었다. 그것이 CCTV와 관련된 시선이었다. 지하 주차장이라는 공간의 공포스러움과 시선이 갖고 있는 힘을 더하는 것이 중요했다”고 제목이 바뀐 이유를 설명했다.

강예원,왓칭

영화 ‘왓칭’의 배우 강예원.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하는 회사원 영우로 분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예원은 뛰어난 업무 능력을 가진 커리어우먼 영우 역을 맡았다. 강예원은 “워커홀릭이다. 철두철미하면서도 여느 회사원과 다를 바 없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최대한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려고 주변 친구들을 관찰하고 연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상에서 오는 공포에서 오는 시나리오의 흡입력이 강해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영우에 대해 두 가지를 생각했다. 일상적인 평범한 회사원, 목숨이 위태로울 때 악착 같이 살아남을 수 있는 생존력 있는 악바리”라면서 “강예원은 이 두 가지에 부합하는 배우였다”고 자랑했다. 이에 강예원은 “과찬의 말씀이다. 스릴러 장르를 아직 몇 편 못했다”면서도 “다른 것보다 악바리는 자신 있다”며 웃었다. 강예원은 “상상력을 발휘해 내 안에서 동물적인 감각을 일으키려고 노력했다. 사전에 계획하기보다 순간적인 몰입도에 집중했다”고 연기 포인트를 설명했다.

이학주,뢋칭

‘왓칭’에서 회사원을 납치하는 지하 주차장 경비원 준호 역을 맡은 배우 이학주.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학주는 영우가 일하는 사무실의 지하 주차장 경비원 준호 역을 맡았다. 이학주는 “하루의 대부분을 지하 주차장에서 보내면서 CCTV를 통해 사람들을 관찰한다. 그 중에서도 영우를 좋아하고 일방적으로 집착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김 감독은 “다정함과 잔인함이 공존하는 얼굴”이라고 이학주를 칭찬했다. 강예원과 이학주는 영화 ‘날, 보러와요’에 이어 다시 한 번 연기호흡을 맞췄다. 강예원이 이학주를 “독립영화계의 설경구”라고 치켜세우자 이학주는 놀라서 헛기침을 했다. 이학주는 “큰 역할을 처음 하게 돼서 불안하고 떨린다. 하지만 강예원 선배와 함께해서 덜 긴장됐다. 촬영 중간중간 밥도 사주고 베트남 쌀국수도 사주셨다. 연기하면서 헤맬 때 간단하게 조언해 주셨는데, 그러고 나서 쉽게 풀렸다”고 고마워했다.

김 감독은 앞서 개봉한 영화 ‘도어락’도 현실공포를 내세웠다는 유사성에 대해 “설정이나 이야기가 비슷한 부분들이 많다”면서도 “이 영화는 곳곳에 많은 복선이 숨어있고 지속적인 반전이 있다. 장르영화가 가지고 있는 쾌감뿐만 아니라 영화를 보면서 느끼는 공포도 다르게 풀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왓칭’은 오는 4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