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기획사 대표 김동균, 돈으로 아이돌 사건 무마 시도…’연예계 민낯 담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빅이슈’ 방송 영상 캡처 / 사진제공=SBS

‘빅이슈’ 김동균이 연예계 터줏대감 공성필로 인상적인 첫 등장을 알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빅이슈’에서는 한석주(주진모)가 찾아낸 정보로 특종을 터트리려는 지수현(한예슬)과 공성필(김동균)의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수현에게 초특급 정보가 있다는 사실을 알 리 없는 성필은 만나자는 수현의 제안에 직접 찾아오라며 거절했다. 성필은 방송국으로 직접 찾아온 수현의 약점을 잡은 듯 거만하게 굴었지만 수현이 아이돌들의 도박 사진을 꺼내자 상황은 역전됐다.

성필은 단숨에 태세를 전환해 “편집장님”이라고 깍듯하게 존칭어를 쓰며 수현의 비위를 맞추려고 했다. 급기야 돈으로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당초 제안했던 금액의 2배를 불렀지만 수현은 쿨하게 거절하며 유유히 자리를 떠났다.

김동균은 아이돌 기획사 공엔터의 대표 공성필 역을 맡아 소속 아이돌의 스캔들을 캐내는 기자들과 대립한다. 첫 등장부터 ‘강약약강’의 전형적인 인물로 분명한 캐릭터를 보여준 성필은 수현의 집요한 추적을 피하고자 은밀하고 위험한 신경전을 벌일 전망이다.

‘빅이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