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종이꽃’으로 10년 만에 스크린 복귀..안성기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유진/사진제공=인컴퍼니

배우 유진이 독립 영화 ‘종이꽃'(고훈 감독, 로드픽쳐스 제작)으로 영화 ‘요가학원’ 이후 1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소속사 인컴퍼니는 14일 “유진이 영화 ‘종이꽃’에 출연을 확정 짓고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종이꽃’은 제주 해녀의 삶을 다룬 독립 영화 ‘어멍’을 연출한 고훈 감독의 신작이다. 섬세한 감성과 묵직한 울림을 전한다.

유진은 극중 ‘은숙’ 역을 맡아 배우 안성기와 호흡을 맞춘다. 은숙은 차갑고 냉정한 현실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인물. 유진은 매사에 긍정적인 태도를 가진 캐릭터로 따뜻한 힐링 에너지를 전달하겠다는 각오다.

유진은 ‘러빙유’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원더풀 라이프’ ‘인연 만들기’ ‘아빠 셋 엄마 하나’ ‘진짜 진짜 좋아해’ ‘제빵왕 김탁구’ ‘백년의 유산’ ‘우리가 사랑할수 있을까’ ‘부탁해요, 엄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한 바 있다. 2015년 KBS 연기대상 장편 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을 받기도 했다.

10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하는 유진이 대규모 예산의 상업영화가 아니라 저예산 독립 장편영화를 선택해 관심이 모아진다.

‘종이꽃’은 주·조연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