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칭’ 강예원X이학주 “김성기 감독이 차기작 제안한다면? 당연히 OK”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기 감독,강예원,이학주,왓칭

김성기 감독(왼쪽부터), 배우 강예원,이학주가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왓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강예원과 이학주가 영화 ‘왓칭’으로 장편영화에 데뷔하는 김성기 감독과 또 작업하고 싶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왓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성기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학주이 참석했다.

강예원은 김성기 감독에 대해 “디테일하고 제 마음을 많이 이해해주셨다. 촬영장에서 대화도 잘 됐다”면서 “막 데뷔하는 감독님같지 않게 여유도 있으면서 유연하셨다”고 치켜세웠다. 이학주도 “감독님이 가져야할 덕목을 다 가진 분이 아닌가 생각했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또한 “(감독님과) 대화도 잘 되고 집요한 부분이 있어서 배울 점도 많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 역시 두 배우에 대한 무한한 신뢰감을 표현했다.

‘왓칭’은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오는 4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