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태국 3인방, 별 보러 간다…극과 극 반응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태국 3인방이 한국의 별을 관측하러 떠난다.

14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태국 3인방의 별 탐방기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친구들은 여행 중간에 다시 숙소로 복귀했다. 숙소에서 얼었던 몸을 녹이며 휴식을 취하던 친구들은 무언가를 기다리는 듯 어두워질 때까지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날이 어두워지자 다시 밖으로 나간 친구들은 택시를 타고 어딘가로 향했다. 이내 친구들이 도착한 곳은 서울에서 별을 관측할 수 있는 곳이었는데. 이는 천체와 자연을 사랑하는 나뷘이 선택한 여행코스. 이에 별에 관심이 없는 똔과 그린은 탐탁지 않아했다. 급기야 똔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한국에서 거길 왜 가? 태국에서 보면 되잖아”라며 의문을 품었다.

또한, 별을 관측하기 시작한 태국 3인방은 극과 극의 반응을 나타냈다. 설렘 가득한 표정의 나뷘과는 다르게 똔과 그린은 “아~” “우와~”라고 영혼 없는 감탄사만 내뱉으며 흥미를 느끼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