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 풋풋한 입담과 패기로 청취자 사로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트레이. / 제공=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레이(TREI)가 14일 EBS 라디오 FM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미블 초대석’에 출연해 활약을 펼쳤다.

트레이는 이날 방송에서 “우리를 정의하면 ‘명품’이다. 정말 잘 만들고 유명하고 완성도가 좋은 게 명품인 만큼 속이 꽉 차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각자의 매력을 설명해달라는 물음에 준태는 “팀에서 메인보컬이어서 목소리가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반주로 노래를 불러 이목을 끌었다.

이재준은 “보이는 라디오가 아니어서 아쉽지만 구리빛 피부가 매력”이라고 했다. 채창현은 “막내지만 팀의 곡과 프로듀싱을 맡고 있어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털어놨다.

3인조 그룹 중 롤모델로 서태지와 아이들과 소방차를 뽑은 이유에 대해서는 “최근 3인조 그룹이 많이 없는 것 같다. 3인조지만 무대가 꽉 차 보이는 선배님들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닮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레이는 데뷔곡인 ‘멀어져’를 라이브로 열창했다. 흠잡을데 없는 실력으로 DJ 성종은 물론 청취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트레이는 “데뷔한지 얼마 안 된 패기 넘치는 그룹이다. 검색어 사이트에 트레이를 검색하면 나오는 쟁반을 이기고 싶다”며 “열심히 하고 있으니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