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77개국에서 지원자 몰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TBC ‘스테이지K’ 예고 캡처.

JTBC 프로그램 ‘스테이지K’에 77개국의 경쟁자가 몰렸다.

‘스테이지K’는 K팝 팬들이 K팝 그룹의 퍼포먼스를 재현하며 경쟁하는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1차 영상에 77개국에서 참가자들이 접수했다고 한다. 이 1차 영상 평가를 통과한 사람들의 숫자는 3000여명이다. 각각 다른 국가에서 온 참가자들은 팀을 구성해 ‘드림스타’ 앞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케이팝 댄스 국가대항전’을 펼친다.

제작진은 올해 초 전세계를 돌며 8개 도시에서 예선을 펼쳤다. 8개 도시는 도쿄(일본), 홍콩, 하노이(베트남), 방콕(태국), 파리(프랑스), 멕시코시티(멕시코), LA(미국), 뉴욕(미국)이었다. 가장 많은 참가자가 모인 도시는 파리였다.

‘스테이지K’는 오는 4월 초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