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측 “악성 루머 작성자·배포자 형사 고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 제공=Mnet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소속 연예인과 관련된 악성 루머 작성자와 배포자들을 고소했다.

JYP는 14일 “최근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자사 아티스트 관련 루머에 대해 최초 작성자와 배포자들에 대한 파악에 나섰고, 자체 조사와 팬들의 제보 등을 종합해 상당량의 사례와 증거를 확보했다. 지난 13일 검찰에 이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확인된 사례에 대한 즉시 고소는 물론, 향후 추가 발견될 시에도 형사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며 민사 소송 역시 함께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JYP는 ‘아티스트 악성 루머 대응 조치’ 관련 공지를 통해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소속 연예인 관련 루머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머의 수위와 내용이 아티스트의 이미지 와 명예, 인격에 대해 심각한 훼손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사안에 대한 빠른 대응을 위해 팬들의 제보를 요청했고, 소속 연예인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과 조치를 취하겠다고 알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