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류준열·이제훈, 본격 쿠바 여행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류준열, 이제훈. / 제공=JTBC ‘트래블러’

배우 류준열과 이제훈이 본격 쿠바 여행에 나선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트래블러’에서는 여행에 합류한 이제훈의 모습을 담는다. 그는 자신보다 먼저 쿠바에 도착해 아바나를 며칠간 여행한 류준열에게 하루를 맡기기로 한다. 엉겁결에 류준열은 가이드가 됐고, 오직 이제훈을 위한 일일 아바나 투어를 야심 차게 기획했다고 한다.

쿠바 여행이 처음인 이제훈은 모든 것이 신기하고 낯설기만 하다. 우연히 들어간 격동의 쿠바 역사 현장, 골목의 식당, 길에서 스친 올드카까지 놀랄만한 장면과 이야기에 쉴 새 없이 놀라움을 표현했다.

‘트래블러’ 제작진은 “류준열과 이제훈은 올드카를 타고 아바나 시내 곳곳을 여행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올드카 기사와 투어 가격 협상에 들어가고, 긴장된 마음으로 흥정의 링 위에 처음 오른 이제훈이 회심의 한마디를 던졌다”고 귀띔했다.

두 사람을 태운 올드카는 부지런히 아바나 시내 구석구석을 달렸고, 아바나의 명물 말레꼰 옆을 지났다. 류준열은 아바나 시내의 광경에 놀란 이제훈을 이끌고 투어의 마무리를 위해 아껴둔 장소로 향했다. 류준열과 이제훈은 각각 가이드와 여행자로서 처음 온전히 하루를 함께 여행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