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X엄지원, 최병모 비리 파헤치며 ‘복수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방송 화면

MBC ‘봄이 오나 봄’에서 이유리와 엄지원이 최병모에게 통쾌한 복수를 시작했다.

지난 주 방송에서 기억 상실에 걸린 듯한 모습을 암시하며 충격엔딩을 선사했던 김보미(이유리)와 이봄(엄지원)은 지난 13일 방송에서 곧바로 기억을 찾았다. 이후 김보미는 생방송을 이어갔고 이봄은 서진(손은서)에게 납치된 딸 시원(이서연)을 찾으러 나서며 시청자들에게 안도감을 선사했다.

이어 뉴스 생방송을 통해 에스시티 비리의 중심인 미수건설 최진국(손진환) 대표와 인터뷰를 진행한 김보미는 정의로운 앵커의 모습으로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노력했다. 그 시각 형석(이종혁)도 윤철(최병모)을 잡아 두고 뉴스격파 라이브방송을 시작하는 등 두 사람의 공조를 통해 윤철의 민낯이 전국민에게 밝혀졌다.

특히 이봄은 빼앗긴 자신의 재산을 되찾아 오기 위해 세라강(강문영)과 광규(김광규), 사장(사강), 제임수(유정우)와 손을 잡았다. 세라강은 서진에게 아트딜러 바바라 강이라는 이름으로 접근해 값어치가 없는 그림을 팔아 넘겼고 사장은 훌륭한 바람잡이가 되어 서진을 완벽하게 속이며 통쾌한 복수 장면을 만들어 냈다.

이후 엔터방에서 조촐하게 자축하는 술자리를 가지게 된 보미와 이봄은 취기가 올라 행복을 만끽했다. 하지만 술을 마시던 김보미와 이봄의 몸이 또 다시 바뀌게 됐고 이 장면을 엔터방을 찾아온 윤철이 보게 되면서 다음 이야기의 흐름을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