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칭’ 강예원 “갑상선 항진증 뒤늦게 알아…43kg까지 빠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예원,왓칭

배우 강예원이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왓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강예원이 영화 ‘왓칭’ 촬영 당시에 갑상선 항진증을 앓고 있었음을 뒤늦게 알게됐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왓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성기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학주이 참석했다.

강예원은 “촬영 중에는 갑상선 항진증인 줄 몰랐다”면서 “촬영이 끝나고 43kg까지 빠졌다. 다이어트가 잘 되고 있다고 생각했다. 때가 왔구나, 힘들게 하던 다이어트가 이제야 쉽게 되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43kg 밑으로 내려가니 맥박이 너무 빨라지고 자다가 어떻게게 되는 게 아닐까 걱정됐다. 그래서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고 갑상선 항진증임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강예원은 “한 살 한 살 먹으면 예전 같지 않다는 어른들의 말씀이 괜한 게 아니구나 싶었다. ‘잠은 죽어서나 자라’는 신조를 갖고 살았는데 그렇게 몸을 혹사시켰던 게 후회된다. 열심히 살되 내 몸을 돌보면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며 걱정을 들어줬다.

‘왓칭’은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오는 4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