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칭’ 이학주, “독립영화계 설경구” 칭찬에 놀라 ‘켁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학주,뢋칭

배우 이학주가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왓칭’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학주가 영화 ‘왓칭’으로 큰 역할을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왓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성기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학주이 참석했다.

이학주는 영우가 일하는 사무실의 지하 주차장 경비원 준호 역을 맡았다. 이학주는 “하루의 대부분을 지하 주차장에서 보내면서 CCTV를 통해 사람들을 관찰한다. 그 중에서도 영우를 좋아하고 일방적으로 집착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김 감독은 “다정함과 잔인함이 공존하는 얼굴”이라고 이학주를 칭찬했다. 강예원도 “독립영화계의 설경구”라고 치켜세우자 이학주는 놀라서 헛기침을 했다. 이학주는 “큰 역할을 처음 하게 돼서 불안하고 떨린다. 하지만 강예원 선배와 함께해서 덜 긴장됐다. 촬영 중간중간 밥도 사주고 베트남 쌀국수도 사주셨다. 연기하면서 헤맬 때 간단하게 조언해 주셨는데, 그러고 나서 쉽게 풀렸다”고 고마워했다.

‘왓칭’은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오는 4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