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음주 적발 후 승리와 클럽行…반성이 너무 늦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승리(왼쪽), 최종훈. 사진제공=승리 인스타그램

그룹 FT아일랜드의 멤버 최종훈이 3년 전 음주운전에 적발된 후에도 얼마 안 있어 승리와 대만 클럽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최종훈이 음주운전을 했다는 사실 또한 3년 동안 알려지지 않다가 그가 승리,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단체 모바일 대화방에 이를 올렸다는 것이 논란이 되며 밝혀졌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종훈이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2016년 3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가 최종훈과 대만 클럽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당시 대만 매체도  ‘휴가차 대만을 방문한 승리가 유명 클럽에서 대만 걸그룹 멤버·FT아일랜드 최종훈 등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13일 SBS ‘8뉴스’는 최종훈이 승리와 있던 해당 대화방에서 최종훈의 음주운전이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청탁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최종훈이 2016년 3월 다른 가수의 음주운전 적발 기사를 대화방에 올리며 “난 다행히 XX형 은혜 덕분에 살았다”고 말한 것이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최종훈은 당시 두려움에 얼굴이 많이 알려지지 않은 멤버라고 생각해 조용히 넘어가고자 소속사에 알리지 못하고 스스로 그릇된 판단을 하게 된 점에 대해 많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경찰 유착에 관한 금일 보도와 같이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덧붙였다”고 했다.

국내 연예계에서는 음주운전을 한 연예인들이 공개적으로 자숙 기간을 가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최종훈 등 일부 연예인들과 경찰과의 유착 관계에 대한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최종훈의 도덕적 해이와 스타 특권 의식에 대한 의혹도 사그라들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FNC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에 따르면 “최종훈은 추후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해 유착 유무 등을 확실히 확인하고, 만일 유착 등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에 상응하는 모든 법적 책임을 질 예정”이다. 또 모든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예정된 개인 활동은 물론이고 FT아일랜드 멤버로서의 활동도 중단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