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O, 벅스·KT&G 프로젝트 ‘상상커넥트’ 선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밴드 O.O.O. 사진제공=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밴드 O.O.O(오오오)의 소속사 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가 14일 “프로젝트 ‘상상커넥트’의 아티스트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O.O.O는 키모사비, 재주소년, 짙은, 교정에 이어 ‘상상커넥트’의 다섯 번째 아티스트로 발탁됐다.

‘상상커넥트’는 건강한 음악 생태계 조성을 위해 NHN벅스와 KT&G 상상마당이 2018년 5월부터 공동으로 추진 중인 프로젝트다. 국내 음악 시장의 의미 있는 변화에 뜻을 함께하며 꿈과 열정을 가진 아티스트를 선정해 창작 활동에 필요한 각종 업무와 마케팅 패키지를 지원하고 있다.

O.O.O는 춘천 KT&G 상상마당 녹음실, 휴양 숙박 시설 ‘상상스테이’를 비롯한 부대시설을 지원받아 이달 중 음원 및 영상을 발표할 계획이다. 14일 벅스 홈페이지를 통해 티저 페이지가 공개됐으며, 벅스의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오는 18일까지 앨범 커버 이미지 투표가 실시된다. 이를 통해 팬들이 직접 선택한 이미지로 O.O.O가 발매할 앨범 커버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O.O.O는 가성현, 장용호, 이지상, 유진상 4인의 멤버로 구성됐다. 2014년 싱글 ‘비가 오는 날에’로 데뷔했다. 올해 초 정규 1집 ‘PLAYGROUND(플레이그라운드)’를 발매한 이후 이를 기념하는 콘서트를 마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