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첫 태국 단독 팬미팅 성황…1만 관객 홀렸다 ‘글로벌 꽃길 예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지훈. / 제공=마루기획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펼치고 있는 새로운 가수 박지훈이 태국 방콕 팬미팅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박지훈은 지난 9일과 10일 태국 방콕 썬더돔 무앙 통 타니(Thunder Dome Muang Thong Thani)에서 열린 ‘2019 아시아 팬미팅 인 태국 방콕-퍼스트 에디션(FIRST EDITION)’ 2회 공연을 통해 약 1만 명의 팬들과 호흡했다.

특히 이번 팬미팅은 첫 번째 행선지였던 대만 팬미팅에 이어 티켓 예매와 동시에 매진을 기록했다. 티켓을 구하지 못한 해외 팬들의 요청이 쏟아지면서 하루 더 팬미팅을 연장했다.

2회 동안 공연장을 가득 채운 약 1만 명의 태국 팬들과 만난 박지훈은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춤과 다채로운 코너, 유창한 태국어 인사로 환호를 이끌어냈다.

또한 에드시런의 ‘Shape of You’, 태민의 ‘Press Your Number’를 비롯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의 ‘갖고싶어’ ‘술래’와 유닛 음반 ’11(열일)’, 신곡 ‘영트웬티'(Young20) 등을 열창했다.

뿐만 아니라 직접 꾸민 케이크와 딸기 부케를 행운의 팬에게 전달했고, 손수 내린 드립 커피와 인형 뽑기 기계에서 뽑은 곰 인형을 선물하며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박지훈은 필리핀, 홍콩 마카오, 일본 오사카와 도쿄까지 6개국 7개 도시에서 투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