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준영 핸드폰 ‘복원 불가’로 해달라” 요구…경찰-연예계 유착 드러나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SBS8뉴스 갈무리

경찰이 정준영의 핸드폰을 ‘복원 불가’로 해달라고 2016년 업체에 요구한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과 연예계의 검은 유착 관계가 드러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13일 SBS 8뉴스는 지난 2016년 정준영 씨 사건을 수사한 경찰이 당시 정씨의 휴대폰을 복원한 사설 포렌식 업체에 전화해 “복원이 불가한 것으로 해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정준영은 지난 2016년에 여자 친구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피소돼 검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정준영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경찰이 수사 과정에서 문제가 된 휴대폰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방송에서는 당시 경찰이 포렌식 업체 측에 증거를 인멸해 달라고 하는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2016년 8월 22일 이뤄진 녹취에서는 당시 정준영 사건 담당 경찰관이 “기계가 오래되고 노후됐으니 그냥 데이터 복구 불가로 해서 확인서 하나 써주면 좋겠는데”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이 당시 범행에 쓰인 휴대폰을 압수 수색을 하기는커녕 복원된 자료마저 없애려고 한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하지만 업체 측은 경찰의 요구를 거부했다. 절차상 복구가 왜 안 되는지 밝혀야 하니 곤란했기 때문이다. 결국 경찰은 이틀 뒤 포렌식 결과를 받아보지 못하고 정씨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만약 2016년 조사 당시 포렌식 결과가 제대로 나왔다면 정준영의 성 범죄는 빨리 밝혀졌을 수 있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버닝썬 등 관련 긴급 간담회 자리에서 “경찰 최고위층까지 연루돼 있다는 유착비리 의혹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 및 감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