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최종훈, 대화방 친구들 줄줄이 ‘활동 중단’…다음은 누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왼쪽부터), 정준영, 최종훈./ 사진=텐아시아DB

‘해외 투자자 성접대’ 혐의로 입건된 승리,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입건된 정준영에 이어 FT 아일랜드 최종훈도 ‘활동중단’을 선언했다. 과거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드러나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카톡 대화방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등장했다. 마치 뒤를 봐주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들이 나오기 때문에 연루된 것이 없는지를 철저히 수사하고 있다”며 “카톡방에는 음주운전 보도 무마와 관련한 내용도 등장한다. 과거에 음주운전을 한 사람이 있는데 보도가 날 것을 우려해서 그 부분을 누가 무마해줬다 하는 내용도 있다”고 밝혔다.

같은날 다수의 매체는 최종훈이 정준영과 승리 등이 포함된 카톡 대화방에서 경찰이 자신의 음주운전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도록 뒤를 봐줬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청장이 ‘음주운전 보도 무마’와 관련해 발표한 내용의 주인공이 최종훈이었던 것.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한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최종훈은 당시 자신의 얼굴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생각해 조용히 넘어가고자 소속사에 알리지 못했다. 스스로 그릇된 판단을 하게 된 점에 대해 많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 하지만 금일 보도된 것 처럼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훈은 추후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해 유착 유무 등을 확실히 확인하고, 만일 유착 등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에 상응하는 모든 법적 책임을 질 예정”이라며 “모든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예정된 개인 활동은 물론이고 FT아일랜드 멤버로서의 활동도 전면 중단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버닝썬 폭행사건부터 시작해 ‘성접대 의혹’ ‘해피벌룬 흡입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승리는 여론이 악화되자 지난달 27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 전반을 부인했고 마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던 승리는 지난 10일 ‘성매매 알선’ 피의자로 전환됐다. 지난 11일에는 남성 가수들이 불법 촬영한 ‘몰카’를 공유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는 등 의혹은 봇물처럼 터졌다. 결국 승리는 이날 “‘국민 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인데 나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 주는 일은 도저히 용납이 안 된다. YG엔터테인먼트와 빅뱅 명예를 위해서라도 나는 여기까지인 것 같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같은날 SBS 8시 뉴스는 승리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대화 내용이 담긴 카톡 대화방에 있던 연예인 중 한 명이 정준영이라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10개월 이상 지인들과 불법 촬영한 몰카 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준영은 2016년에도 여자 친구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로 피소돼 수사를 받았으나 당시에는 무혐의 처분됐다.

‘몰카 논란’이 전국민적인 관심사로 떠오르자 정준영은 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촬영을 마치자마자 12일 미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했다. 많은 취재진이 공항에 몰렸지만 정준영은 아무런 사과 없이 현장을 빠져나갔다.

정준영은 13일 한밤중에 소속사를 통해 “나에 관해 거론되고 있는 내용과 관련해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동의받지 않은 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했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다.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했다.

승리, 정준영, 최종훈. 이들은 문제의 카톡 대화방을 통해 친분을 나눈 사이로 줄줄이 활동중단을 선언했다. 다음은 누굴까? 증권가 정보지에 의해 각종 루머가 떠돌면서 애꿎은 연예인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하나 둘 씩 새로운 진실이 밝혀지고 있다. 승리의 대화방 친구들 중 ‘활동 중단’을 선언할 새로운 인물이 등장할 지, 또 다른 곳에서 연루된 인물이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승리와 정준영은 오는 14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