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말아달라”…진선미 장관 메시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준영./사진=텐아시아 DB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정준영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를 중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진 장관은 13일 여가부를 통해 정준영의 성범죄 사건과 관련 그동안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노력해왔던 부처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했다.

특히 진 장관은 이번 사건과이 밝혀지면서 피해자에 대해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우려했다.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진 장관은 “이번 사건은 피해자가 존재하는 명백한 성폭력 범죄”라며 “단순한 호기심으로 피해자에 대한 근거 없는 억측과 신상털기 등의 2차 가해를 중지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여러분의 단순한 호기심이 피해자를 비롯한 무고한 사람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는 명백한 가해 행위라는 것을 반드시 기억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진 장관은 “앞으로도 여성의 몸을 상품화하고 성적 대상화하는 인식, 불법촬영 및 유포를 하나의 놀이처럼 인식하는 행위 등이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가해자에 대한 수사과정에서의 2차 피해 방지 등 피해자 보호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경찰청, 법무부와 협업하고 국회에 계류 중인 디지털 성범죄 근절 관련 주요 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