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펜타곤 진호 “머리색 바뀌었으니 뭔가 있을 것”…향후 활동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펜타곤 진호, 가을로 가는 기차 / 사진제공=MBC 라디오

펜타곤 진호와 걸그룹 가을로 가는 기차가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빼어난 가창력을 선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는 진호와 가을로 가는 기차(지현·수빈·아영·소미)가 출연했다.

가을로 가는 기차는 오프닝 무대로 ‘다시 이별’을 부르며 아름다운 음색을 자랑했다. 이어 진호와 함께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불렀다. 진호는 “스케줄이 안 맞아 다 같이 불러보는 건 오늘이 처음”이라고 귀띔해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가을로 가는 기차의 아영과 수빈은 듀엣을 결성해 피프틴앤드의 ‘I Dream’으로 아름다운 화음과 폭풍 고음을 자랑했다. 특히 수빈은 “데뷔 전 학교 축제에서 구구단 세정의 ‘꽃길’을 부른 것이 화제를 모아 캐스팅 됐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당시를 회상하듯 ‘꽃길’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발라드 그룹이다 보니 색다른 모습도 보여주고 싶다”며 마마무의 ‘데칼코마니’로 파워풀한 보컬 실력까지 입증했다.

펜타곤 진호는 방송 내내 DJ 비투비 정일훈과 재치 있는 말솜씨를 주고받으며 ‘아이돌 라디오’의 ‘동전가왕’ 최다 출연자로서 내공도 과시했다. 동시에 방송 중 보여준 귀여운 매력과 반전되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그는 “창섭이 형이 보고 싶은 마음에 준비해봤다”며 비투비 이창섭의 솔로곡인 ‘Gone’을 선곡해 청아하면서도 힘 있는 음색을 자랑했다. 이에 정일훈은 “하이라이트 부분에서 에드 시런(Ed Sheeran)이 생각났다”고 칭찬했다.

진호와 가을로 가는 기차는 앞으로의 활동 계획도 예고했다. 푸른빛이 도는 실버 색으로 염색을 하고 나타난 진호는 “머리색이 바뀐 만큼 뭔가 있겠죠?”라며 “펜타곤도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니까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가을로 가는 기차의 소미는 “좀 더 많은 곳에서 저희의 이름과 곡을 들려드리려고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부터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되고, 그날 밤 12시 5분(주말 밤 12시)부터 MBC 표준 FM,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