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 “밝은 성격의 한예슬, 연기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됐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SBS ‘빅이슈’ 한예슬, 주진모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영상 캡처

SBS ‘빅이슈’ 주진모·한예슬이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본격연에 한밤’에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 주인공 주진모와 한예슬이 출연했다.

인터넷기자에서 선데이통신 편집장이 되는 지수현 역의 한예슬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주저 없이 “매력이 넘친다”며 “그저 착하거나 아무 이유 없이 나쁜 건 재미없다. 그런 점에서 이번 지수현은 연기해보고 싶었던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지수현을 연기하기 위해 촬영들어가기 전에 항상 목소리 톤을 깔고 연습하는 등 허스키한 목소리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유력언론사의 에이스 사진기자에서 파파라치가 되는 한석주 역의 주진모는 “워낙 밝고 통통 튀어서 한예슬씨가 그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됐다.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전혀 다른 사람이 되더라”고 칭찬했다.

둘의 상반된 패션스타일도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한예슬의 경우 지수현의 도도함을 드러내는 패션과 스타일을 선보이는 반면 주진모는 긴머리와 수염, 허름한 의상까지 갖춰 완벽한 꽃거지로 거듭났다.

자신의 패션을 소개하던 한예슬은 주진모의 충격적인 변신에 대해 “너무 잘 어울린다. 처음에 변장한 주진모씨를 보고 외국인인줄 알았다”며 “스태프들과도 이탈리아 노숙자 같다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는 주진모씨와 연기할 때는 힘들다는 말을 전혀 할 수가 없다”며 몸을 사리지 않을 정도로 거친 액션을 소화하는 주진모를 향한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SBS ‘용팔이’를 집필한 장혁린 작가와 SBS ‘신의 선물-14일’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