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관린, 내달 국내 첫 단독 팬미팅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이관린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아시아 팬미팅 투어의 포문을 여는 서울 팬미팅을 개최한다.

라이관린은 오는 4월 6일 오후 5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2019 LAI KUANLIN Fan Meeting [Good Feeling]’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라이관린은 서울을 시작으로 4월 20일 방콕, 4월 30일 싱가포르, 5월 4일 타이베이, 5월 11일 홍콩까지 아시아 5개 지역에서 팬미팅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아시아 팬미팅 투어는 팬들이 보내주는 큰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마련한 자리다. 이에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라이관린의 다채로운 무대 등을 통해 팬들과 더욱 가까이 소통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라이관린의 서울 팬미팅 티켓 예매는 오는 18일 오후 8시 인터파크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라이관린 공식 팬카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