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의식불명 이창엽 보고 충격…‘회한의 눈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이 동생 이창엽의 의식불명 상태를 알게 됐다.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13일 넷째 화상(이시영)이 막내 외상(이창엽)의 상태를 알고 눈물을 쏟는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화상은 외상이 자신의 전 남편 유흥만(윤선우)을 찾아가 헤어지라고 압박했다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화상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외상에게 “다시는 너 같은 거 보고 싶지 않다”며 “누나 동생 인연 끊자!”고 선언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외상은 풍상에 대한 실망과 남매들 중 자신만 아버지가 다르다는 충격으로 과거 몸담았던 조직으로 돌아갔다. 그러던 중 다른 조직과의 싸움에서 중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해 사경을 헤매게 됐다. 현재까지 외상의 입원 사실을 셋째 정상(전혜빈)만 알고 있는 상황에서 화상이 외상의 손을 잡고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화상은 산소 호흡기에 의지한 채 병상에 누워있는 외상을 보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외상의 손을 붙들고 오열하는 화상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이어 병실 밖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화상과 정상의 모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의 심각한 분위기를 통해 외상의 상태가 더 위중해진 것은 아닌지 걱정을 불러일으킨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화상이 외상의 입원 사실을 알게 될 예정”이라며 “평소 외상에게 동생 이상의 애정을 보였던 화상이 그의 상태를 알게 되면서 무슨 일이 벌어질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13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