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보스’ CEO 토니안, 직원들 동상이몽에 충격…“영상 보며 많이 놀랐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문제적 보스’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N

tvN ‘문제적 보스’ 에서 배우 정준호와 가수 토니안이 카리스마 가득한 사업가 면모를 뽐낸다.

13일 방송되는 ‘문제적 보스’에서는 패션사업을 이끄는 정준호와 엔터테인먼트 CEO로 활동 중인 토니안의 열정적인 모습이 그려진다.

17년째 사업을 이끌고 있는 정준호는 ‘인싸 보스’의 위엄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연예계 대표 인맥 부자답게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하고 교류하며 바쁜 하루를 보내는 것. 회사 내에서는 물론 이동 중에도 쉴 새 없이 통화하는 정준호를 향해 신동엽은 “국회의원 출마설이 괜히 나온 게 아니다”고 너스레를 떤다. “누구를 만날지 모르니 좋은 이미지를 주기 위해 노력한다”며 이른 새벽 헬스장을 시작으로 철저한 자기관리 후 출근하는 정준호의 남다른 부지런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토니안은 부드러우면서도 꼼꼼한 CEO로 이목을 모은다. 직원들과 농담을 주고받으며 편하게 대화하다가도 회의 시작과 동시에 날카로운 눈빛으로 돌변해 감탄을 자아낸다. 스튜디오에서 함께 지켜보던 정준호와 패션 디자이너 임상아가 특유의 흡입력을 호평하자 토니안은 “나한테 저런 모습이 있는지 몰랐다. 오늘 영상을 보면서 많이 놀랐다”고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자신의 배려를 오히려 불편하게 생각하는 직원들의 동상이몽을 확인해 충격에 빠지는 토니안의 모습도 예고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날 방송에는 MC 신동엽과 장동민의 찰진 케미가 재미를 더한다. 연예인 보스들의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회사 생활에 때로는 유쾌한 농담으로 때로는 진지한 조언으로 웃음과 훈훈함을 동시에 안긴다. CEO의 입장뿐 아니라 직원들의 입장을 솔직하게 대변하는 이들의 한마디 한마디가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문제적 보스’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