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신곡 발표 앞두고 난청 어린이∙발달장애인 위해 기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뉴이스트/사진제공=플레디스

그룹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가 난청 어린이와 발달장애인을 위한 기부를 진행했다.

뉴이스트는 오는 15일 데뷔 7주년을 맞아 난청 어린이와 발달장애인을 응원하는 특별한 기부를 했다.

소속사 플레디스에 따르면 뉴이스트의 이번 기부는 멤버들이 지난 7년간 팬들에게 받은 큰 사랑을 음악으로 보답하려는 마음에서 시작됐다. 다가오는 ‘3월 15일’ 데뷔 기념일을 보다 의미있게 보내기 위해 진행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소속사는 “뉴이스트는 난청 어린이를 위한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언어재활치료비 지원을 비롯해 음악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발달장애 음악교육지원사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부금을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사랑의달팽이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데뷔 7주년을 기념으로 뜻깊은 기부를 한 뉴이스트는 지난 10일부터 신곡의 가사 스포일러를 연이어 공개하고 있다. 오는 1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약 3년여 만에 완전체로 신곡을 발표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